"아내가 참다 참다 이야기하지만 남편은 그걸 모를 뿐"
박찬호와 오지호/사진=SBS '동상이몽'

박찬호와 오지호/사진=SBS '동상이몽'

전 메이저리거 투수 박찬호가 오지호, 은보아 부부에게 결혼 생활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오지호와 함께 특강을 떠난 박찬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강을 마친 후 두 사람은 오지호의 아내 은보아가 준비한 도시락을 먹어 눈길을 끌었다. 음식에 대한 칭찬이 쏟아지자 은보아는 기뻐했다. 박찬호는 오지호에게 "넌 아내가 아직도 귀엽냐"고 물었다. 오지호가 역으로 질문하자 박찬호는 "무섭다"고 대답해 주변에 웃음을 안겼다.

박찬호는 아내와 떨어져 지내는 상태라고 말하며, 오지호에게 '부부 관계' 팁을 전했다. 박찬호는 "아내와 지금 떨어져 있다. 너무 고맙다. 나까지 있으면 (아내가) 4명을 키워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찬호는 "아내와 어떻게 논쟁을 하냐. 그냥 '네'라고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지호는 "나도 '네' 한다"고 하자 은보아는 "언제 '네'라고 했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찬호는 오지호에게 "내비게이션과 아내 말은 잘 들어야 한다. 목적지까지 가야 하니까"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오지호는 "100개 중 2개만 뭐라고 하는데 (아내 은보아가) 그걸 가지고 그런다"라고 말했다. 이에 은보아는 "아니다. 2개만 '네'라고 한다"라고 받아쳤다. 이어 은보아는 박찬호에게 "남편이 변기에 휴지를 자꾸 넣어둔다"라고 이야기하며 상담을 요청했다.

이에 박찬호는 "설마 서서 소변 하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이에 오지호는 "아니다. 항상 앉아서 했다"라고 말했다.

박찬호는 "부부들 다 똑같다. 그렇게 산다"라며 "아내가 참다 참다 이야기하지만 남편은 그걸 모를 뿐이다. 서로 몰라서 오해하는 것 뿐이다"라고 진심을 다해 조언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