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마음에 상처 받고 성형외과를 찾아갔다
의사 선생님께 제 얼굴 잘라주면 안되냐고 했다
그런데 불가능하다고 하더라"
이지안/사진=MBN '한번 더 체크타임'

이지안/사진=MBN '한번 더 체크타임'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이지안이 친오빠 이병헌 때문에 성형외과를 여러 번 찾아갔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에서는 이지안이 출연했다.

이날 MC 김국진은 이지안에 대해 "세계 미인대회에 나가도 손색이 없는 대단한 분이다. 서구적인 이목구비로 어린 시절에 대단했다. 월드스타 이병헌씨의 여동생으로도 유명하다"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그는 "이병헌씨 때문에 성형수술을 해야하나 고민했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이를 들은 이지안은 "제가 성형외과를 여러 번 찾아가봤다. (이병헌이) 하도 제 얼굴이 길다고 놀렸다"라고 말했다.

또 이지안은 "매일 (오빠가 나를) 실베스터 스탤론, 니콜라스 케이지 닮았다고 놀렸다. 그래서 어린 마음에 상처 받고 성형외과를 찾아갔다. 의사 선생님께 제 얼굴 잘라주면 안되냐고 했다. 그런데 불가능하다고 하더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번 더 체크타임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