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남편, 내가 아니면 결혼 못할 거 같다고 했던 남자"
함께 찍은 다정한 사진 공개해

조민아 남편, 건강미 넘치는 외모 '눈길'
/사진=조민아 SNS

/사진=조민아 SNS

'예비엄마' 조민아가 깜짝 결혼 발표의 주인공이었던 남편을 공개했다.

조민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번 만나고 결혼에 확신이 섰다는 남자, 내가 아니면 결혼을 못할 거 같다고 했던 남자, 일이 늦게 끝나도 매일 같이 보러와 준 남자"라며 남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조민아는 "같이 있어도 보고 싶다고 하던 사랑꾼이 결국 제 신랑이 됐다"며 '내껌딱지', '아내바라기', '사랑꾼', '딱붙' 등의 해시태그로 달달한 신혼 일상을 전했다.
/사진=조민아 SNS

/사진=조민아 SNS

사진 속에는 환하게 웃고 있는 조민아와 근육질이 돋보이는 든든한 체격을 자랑하는 조민아의 남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조민아 SNS

/사진=조민아 SNS

조민아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SNS를 통해 친필 편지와 결혼 사진 등을 게재하며 직접 결혼 소식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이미 혼인신고를 했고,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아기천사 '까꿍이'도 찾아왔다"며 현재 임신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조민아 SNS

/사진=조민아 SNS

조민아는 '신랑'은 6살 연상 피트니스 센터 CEO로 알려졌다. 레이노병 투병 중인 조민아를 돕고 싶다고 먼저 연락이 왔고, 결혼을 전제로 교제한지 3주 만에 혼인 신고를 마쳤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