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복' 공유 "박보검, 조언이 필요 없는 사람…너무 열심히 안했으면"

배우 공유가 군 복무 중인 박보검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27일 열린 영화 '서복'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공유는 군필자로서 박보검에게 조언을 해달라는 질문을 받고 "박보검은 조언이 필요 없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보검은 워낙 스스로 알아서 잘 한다. 현장에서 미담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는데 가장 어리고 후배지만 시야가 좁지 않다. 배려하고 신경 쓰고 있는 게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공유는 "저의 얄팍한 조언 없이도 군 내에서도 생활하는 사람들이 이미 알고 있을거다. 잘 하고 올거라고 생각된다. 갔다와서 더 깊어지고 성장하지 않을까 기대가 된다. 너무 열심히만 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복' 공유 "박보검, 조언이 필요 없는 사람…너무 열심히 안했으면"

영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공유)이 ‘서복’(박보검)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다.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공유, 박보검, 조우진, 장영남, 박병은 등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용주 감독은 중국 진나라 시절 진시황제의 명을 받고 불로초를 구하러 떠난 서복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얻어 ‘죽지 않는’ 복제인간과 ‘죽음을 앞둔’ 한 남자의 로드무비를 구상했다. 한국영화 사상 복제인간을 소재로 한 작품은 '서복'이 최초다.

섬세한 연출력과 공유, 박보검의 진정성 있는 연기, 전혀 다른 두 캐릭터의 매력이 더해진 영화 '서복'은 진한 감성 브로맨스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2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