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
박하선 "사인회에서 '사랑해요' 써줬다가"

박하선 스토킹 피해 고백…'충격'
박하선 / 사진 = 한경DB

박하선 / 사진 = 한경DB

박하선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스토킹 피해를 고백했다.

배우 박하선은 오는 8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게스트로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박하선은 "스토킹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언니한텐 말해도 돼' MC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는 스토킹 피해를 호소하는 사연을 접수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국민청원을 통해 스토킹 피해와 스토커를 향한 솜방망이 처벌 사실을 모두 공개한 프로바둑기사 조혜연이었다. 조혜연은 지난 1년간 당한 피해 상황은 물론 직접 촬영한 영상을 모두 공개해 현장을 충격에 빠트렸다.

박하선은 "나도 스토킹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하선은 "사인회 때 요청을 받아 써준 '사랑해요'란 문구를 시작으로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며 "스토커가 신고를 피해 가는 방법을 너무 잘 알고 있더라. 박하선이라는 이름을 언급하지 않으면 범죄 성립이 안 된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오는 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