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측 "판도라TV 관계자 및 시청자에 죄송"
"제작에 더욱 신중 기할 것"
'집사부일체' 박인철 대표 거짓말 논란에 사과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박인철 대표 거짓말 논란에 사과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측이 박인철 파워풀엑스 대표의 거짓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4일 SBS '집사부일체' 측은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출연자의 일부 발언에 대해 자체적으로 더욱 세밀히 확인하지 못한 채 방송에 내게 된 점에 대해 판도라TV 관계자분들과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해당 부분은 VOD 서비스에서 편집했다. 이번 일로 불편함을 느끼신 관계자분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프로그램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인철 대표는 지난 6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 출연해 자신이 판도라TV의 공동창업자라고 소개하며, 동영상 앞에 삽입되는 15초 고아고 아이디어를 처음으로 개발했으며 구글로부터 1600억 원에 판도라TV를 매입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송 이후 판도라TV 측은 박인철 대표의 발언이 거짓이라며 전면 반박했다. 판도라TV 측은 공지글을 통해 "판도라TV는 김경익 대표가 1999년에 설립했고, 동영상 서비스는 2004년 10월에 시작했다. 2006년 5월 광고사업본부를 만들 때 박인철 상무로 입사해 1년 8개월 정도 근무했던 직원으로 공동창업자가 아니다"라고 바로 잡았다. 그러면서 "구글로부터 인수 제안을 받은 사실이 없으며, 1600억 인수 금액은 터무니없는 거짓 내용"이라고 했다.

이어 판도라TV 측은 "본 방송 내용을 인지한 후 사실관계가 다른 내용을 바로 잡기 위해 SBS에 협조 공문을 발송했으며 필요할 경우 정정 보도 조정 신청을 할 예정"이라면서 "박인철 대표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