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이다영, 진실게임서 솔직 발언
"연예인 대시 많이 받아봤다"
언니 이재영, '잘 생겼다' 추가 증언
이다영 SNS

이다영 SNS

'노는 언니' 미녀 배구스타 이다영이 연예인으로부터 대시를 받았다고 밝힌다.

11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연출 방현영)는 여성 스포츠 스타들이 그동안 놓치고 살았던 것들에 도전하며 '놀아보는' 세컨드 라이프 프로그램이다.

지난주 첫 방송에서는 골프여제 박세리, 땅콩검객 남현희, 배구쌍둥이 이재영, 이다영, 피겨요정 곽민정, 수영인싸 정유인 등 처음 만난 멤버들이 생애 첫 MT 떠나 점차 서로를 알아가고 소소한 일탈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이어진 방송에서는 MT 현장을 급습한 유세윤, 장성규, 광희와 함께 바비큐 파티를 즐기다 술자리의 하이라이트 진실게임에 몰입하는 멤버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노는 언니' 이다영 /사진=E채널 제공

'노는 언니' 이다영 /사진=E채널 제공

녹화 당시 '쌍둥이 배구자매' 이재영, 이다영의 화려한 실력과 출중한 미모를 극찬하며 자연스럽게 판을 깔던 장성규는 "혹시 연예인의 대시를 받은 적도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다영은 SNS를 통해 연예인으로부터 대시 받은 적이 있다고 수줍게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정체를 파헤치려는 짓궂은 질문들이 쏟아졌고, 언니 이재영은 추가 증언을 해 현장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만들었다. '실제로 만난 적도 있냐'는 질문에 이다영은 솔직한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에 유세윤, 장성규, 광희 등은 이다영에게 대시한 연예인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한 질문 공세를 이어갔다는 후문. 과연 이다영에게 대시한 연예인에 대한 단서를 더 찾아낼 수 있을지, 이들의 진실게임 결말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재영·이다영(사진 왼쪽) 사진=연합뉴스

이재영·이다영(사진 왼쪽) 사진=연합뉴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