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두식/사진=주피터엔터테인먼트

박두식/사진=주피터엔터테인먼트

박두식이 새 둥지를 찾고 복귀작까지 확정지었다.

주피터엔터테인먼트는 31일 "배우 박두식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앞으로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를 통해 찾아뵐 테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주피터엔터테인먼트는 가수 겸 배우 이지훈이 소속된 곳. 영화 '전설의 주먹'으로 데뷔 후 '소녀괴담', '빅매치', '재심'과 드라마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KBS 2TV '후아유-학교2015' 등에 출연했던 박두식은 주피터엔터테인먼트에서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박두식이 캐스팅된 '언더커버'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산 한정현(지진희)과 정의를 위해 최초의 공수처장이 된 인권변호사 최연수(김현주)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동명의 BBC 드라마를 원작으로 했다.

박두식은 국정원의 전신인 안기부 요원 도영걸(정만식)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 영걸은 정현의 안기부 선배로 박두식은 패기 넘치고 승부욕이 강한 영걸을 완벽 소화할 전망이다. 연우진, 한선화, 박경리 등 젊은 시절을 연기하는 배우들과 호흡도 기대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