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 '언더커버'로 안방 장악 나서
경리 활동명 변경, 본명 내걸고 '언더커버'로 새 도약 '기대'

나인뮤지스 출신 박경리가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로 안방 장악에 나선다.

30일 박경리의 소속사 YNK엔터테인먼트는 "박경리가 내년 상반기 방송되는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에 캐스팅됐다"면서 "지금껏 보지 못했던 배우 박경리로서의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니 많은 응원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나인뮤지스 출신 박경리는 YNK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게 되면서, 활동명을 본명인 박경리로 변경하고 배우로서 새 도약을 준비하게 됐다.

대중들에게 익숙한 털털하고 꾸밈없던 '아이돌 경리'의 매력은 잠시 접어두고 한층 성숙해진 '배우 박경리'로 브라운관에 돌아올 그의 변신에 이목이 모인다.

박경리가 본격 연기자로서 첫선을 보이게 될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는 오랫동안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한정현(지진희 분)과 정의를 위해 최초의 공수처장이 된 인권 변호사 최연수(김현주 분)의 이야기다.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등을 연출한 송현욱 감독과 백철현, 송자훈, 정혜은 작가가 의기투합을 한 가운데 지진희, 김현주가 '애인있어요' 이후 4년 만에 재회를 예고해 화제를 모았다.

박경리는 안기부 요원으로서 언더커버 임무를 수행하다가 심적, 육체적으로 타격을 입고 살아가게 된 고윤주의 과거를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한고은과 높은 일치율은 물론 잠재돼있던 연기력을 일깨워 사뭇 다른 분위기로 시청자들을 만날 준비 중이다.

한편, 박경리가 배우로서 첫 행보를 알려 기대를 모으고 있는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는 2021년 상반기 처음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