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원, SNS에 '광고' 표기
정보 없는 '광고' 표기
"책임회비"·"무성의하다" 지적 이어져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유튜버, 인플루언서들의 '광고' 논란이 문정원에게도 번졌다.

개그맨 이휘재 아내이자,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플루언서인 문정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광고) 엄마 퇴근한다. 서언이 꿈 얘기 들어봐야지"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은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만 100만 명에 달 할 정도로 영향력을 자랑하고 있다. 이전까지 '광고' 표기 없이 댓글을 통해 상품을 문의 하는 사람들에게 제품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소통했다면, 한혜연, 강민경 등이 '내돈내산' 논란에 휘말린 후 '광고'라는 멘트를 넣고 있다.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사진=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의 게시물에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은 "광고면 어떤 제품이 광고인지 설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 "돈 쉽게 번다" 등의 댓글을 달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문정원은 사진 촬영 당시 착용 브랜드 정보를 해시태그로 덧붙이는 등 글 내용을 수정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