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장도연·기안84 '어색 케미'로 웃음
기안84, 장도연에 뜻밖의 선물 공세까지
'나 혼자 산다' 장도연·기안84, 어색함 극복기 '친해지길 바라'

'나 혼자 산다' 성훈과 기안84, 손담비, 장도연이 복숭아 농가 일손 돕기에 나선다.

24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무지개 회원들이 새벽부터 시작되는 농가 업무를 위해 이른 시각 길을 나선다.

함께 떠나게 된 성훈과 손담비는 친남매 못지않은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이다가도, 웃음과 대화가 끊이지 않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성훈은 손담비에 대해 "잘 맞는 것 같아요"라며 속마음을 토로, 뜻밖의 풋풋한 핑크빛 분위기를 내며 기대감을 드높인다.

반면, 장도연을 픽업하기 위해 나선 기안84는 "큰일났네, 뭔 얘기를 하냐"라며 걱정을 내비친다. 장도연 또한 같은 마음인 듯 한숨을 내쉰다고. 어색한 만남에 이어 겨우 대화를 이어가던 두 사람은 끊임없이 찾아오는 정적에 "대화가 고갈됐네"라며 탄식, 설상가상으로 두 번씩이나 길을 잃는 기안84로 인해 한층 험난한 드라이빙을 펼쳐 웃음을 자아낸다.

어색함에 힘겨워하던 두 사람은 반말과 존댓말을 오가는 아슬아슬한 대화와 기안84의 예상치 못한 선물 증정식으로 점차 마음을 열기 시작한다. 기안84는 장도연에게 "둘이 있을 때만 친구하자"라며 파격적인 제안까지 한다고 해 낯가림 심한 두 사람이 절친에 등극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복숭아 밭에서 펼쳐질 극과 극의 케미는 24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