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8' 신은수 "아직 19살인데…세상 종말 온다면"

'SF8' 신은수가 종말과 초능력에 대한 상상력을 전했다.

배우 신은수는 8일 서울시 용산구 아이파크몰CGV에서 진행된 MBC 'SF8'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등장했던 지구 종말에 대한 질문에 "아직 19살 밖에 못살아서 종말이 온다면 어른들이 할 수 있는 것들을 다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SF8'은 MBC와 한국영화감독조합(DGK), OTT 플랫폼 웨이브가 손잡고, 수필름이 제작하는 영화와 드라마의 크로스오버 프로젝트다. DGK에 소속된 김의석, 노덕, 민규동, 안국진, 오기환, 이윤정, 장철수, 한가람(가나다순) 감독까지 총 8명의 감독이 각각 한국판 오리지널 SF 앤솔러지 시리즈를 표방하며 근미래의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로봇, 게임, 판타지, 호러, 초능력, 재난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으로 완성됐다.

신은수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로 이정현 배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겨주었던 안국진 감독의 '일주일 만에 사랑할 순 없다'에 출연한다. '이태원 클라쓰'의 강렬한 신스틸러였던 배우 이다윗과 함께 지구 종말을 앞둔 커플의 독특한 멜로를 선보인다.

신은수는 "아직 성인이 아니지만, 정말이 온다면 운전을 해보고 싶다"며 "또 초능력을 갖게 된다면, 스케줄 할 때 화장을 지워야 하지 않나. 그 지우는게 너무 힘든데 그걸 빨리빨리 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F8'는 7월 10일 웨이브에 '감독판'이 선 공개되고, 8월 17일 MBC에서 4주간에 걸쳐 2편씩 '오리지널' 버전이 방송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