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사진=변성현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손예진이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6일 스타뉴스 보도에 따르면 손예진은 최근 할리우드 영화 '크로스' 출연을 결정짓고 준비 중이다.

손예진이 출연하게 될 '크로스'는 가상의 다인종 미래 분단국가를 배경으로 가난한 나라와 부자 나라 사이의 사람들을 이야기를 그린 영화. 손예진은 가난한 나라 베라 역을 맡게 된다.

손예진의 상대역은 '아바타'로 한국에도 잘 알려진 샘 워싱턴이 출연한다. 샘 워싱턴은 부유한 나라 사람을 연기한다.
'할리우드 진출' 손예진,  샘 워싱턴과 호흡'…'기생충' 이선균 합류도 관심

메가폰을 잡은 앤드류 니콜 감독은 지난해 지구 상 유일한 분단국가인 한국을 찾아 '크로스'에 대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한국에서 세트를 지어 영화를 촬영하고 한국배우와 작업을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는 후문. 이런 이유로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배우조합상 최고상인 앙상블상을 받은 이선균에게도 출연 제안을 한 상태다.

영화계에 따르면 이선균은 최근 할리우드 영화 '크로스' 출연 제안을 받고 고민 중이다. 이선균은 카리스마 넘치는 국경수비대장 기드온 역을 제안받았다. 이선균의 합류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앞서 블록버스터 영화 '블랙팬서'도 한국을 배경으로 자갈치 시장, 광안리 등에서 촬영을 마쳐 국내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크로스'는 내년 3월 한국에서 촬영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