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태진아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아침마당' 태진아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가수 태진아가 가수 생활을 돌아보며 아내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태진아는 22일 오전 KBS1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한국 대중가요 100년 특별기획 트로트 전설을 만나다-태진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태진아는 히트곡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 대해 "2000년도에 발매했다. 10년 후에 다시 일본에서 이 노래를 리메이크했는데 한국 트로트 차트에서 9주 동안 1등을 했다. 3대 시상식에서도 빅뱅과 함께 수상을 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통령 문화 훈장, 가요대상 등 가수가 탈 수 있는 상이란 상은 다 받아본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금까지 218개의 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태진아는 모든 공은 아내에게 돌렸다. '옥경이'를 부른 후 그는 "내 인생의 전환점이고, 지금의 나와 내 자리를 만들어준 노래다. 또 나와 살고 있는 아내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노래라 의미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의 이름이 이옥형인데 만났을 때는 옥경이인 줄 알았다. 장모님과 친구들이 '옥형아'라고 부르니까 옥경이인 줄 알았는데 혼인신고하려고 봤더니 이름이 옥형이더라. 그때 알게 됐다"면서 아내를 향해 "여보 정말 고맙다. 당신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태진아의 99%는 당신 덕분이다. 사랑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