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이영애 '춘사영화제' 주연상 수상
백학상엔 '기생충' 봉준호 감독
이병헌 이영애 / 사진 = 한경DB

이병헌 이영애 / 사진 = 한경DB

배우 이병헌과 이영애가 춘사영화제의 주연상을 차지했다.

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25회 춘사영화제에서는 이병헌이 ‘남산의 부장들’로 남우주연상을, 이영애가 ‘나를 찾아줘’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우주연상의 후보로는 '나랏말싸미' 송강호, '봉오동 전투' 유해진, '엑시트' 조정석,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한석규가 있었으며 여우주연상엔 엑시트’ 임윤아,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윤희에게’ 김희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각각 노미네이트 돼 경쟁했다.

이병헌은 “저 혼자 상을 받아 미안한 마음도 있다”며 “긴 시간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이런 영광이 오니까 더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영애는 “지금까지 받았던 그 어떤 상보다 지금이 기쁘고 떨린다”며 심사위원들, 김승우 감독과 스태프에게 공을 도렸다.

이병헌과 마찬가지로 ‘남산의 부장들’로 조연상을 탄 이성민은 “멋진 앙상블을 보여준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 열심히 연기하겠다”며 ‘남산의 부장들’ 동료 배우들과 우민호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의 김미경은 “첫 만남부터 딸처럼 스스럼 없이 다가와준 정유미, '82년생 김지영'을 만들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따.

‘봉오동 전투’ 원신연 감독은 감독상을 수여하며 “존경하는 선배님들 앞에서 받게 되어 부끄럽다”며 “일제 강점기 싸워주신 모든 분들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00년에 한 번만 주어지는 백학상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 거머쥐었다. 그가 불참한 까닭에 민규동 감독이 대리수상했다.

춘사영화제는 한국 영화 개척자인 춘사(春史) 나운규를 기리기 위해 1990년대부터 개최되고 있다. 세계 속에서 우리 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감독들이 공정하고 엄정한 심사를 거쳐 감독상, 각본상, 기술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신인남우상, 신인여우상, 신인감독상 등 14개 부문의 본상과 특별상을 각각 시상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