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지미 팰런쇼'서 컴백 무대 최초 공개
K팝 걸그룹 최초
화상으로 팬들과 소통
그룹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BLACKPINK)의 컴백 무대가 미국 NBC 간판 토크쇼 '지미 팰런쇼'로 확정됐다.

블랙핑크는 오는 26일(현지시간)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 이하 '지미 팰런쇼')'에서 선공개 타이틀곡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컴백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전 세계가 주목하고 기다린 컴백인만큼 물리적 제약을 뛰어넘어 화상으로나마 전세계 팬들을 만나 소통을 이어간다.

블랙핑크의 출연 소식은 18일(현지시간) 방송된 '지미 팰런쇼'에서 진행자 지미 팰런이 직접 소개하며 공식화했다. 방송 말미 아이들과 함께 친근한 모습으로 방송을 이어가던 지미 팰런은 "다음 주 블랙핑크가 우리의 쇼에 출연해서 굉장히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미 팰런쇼'는 배우 겸 코미디언 지미 팰런이 진행을 맡고 있는 미국 토크쇼 시청률 1위의 심야 토크쇼다. 게스트로는 버락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도널드 트럼프 등 영향력 있는 정치인은 물론, 레이디 가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래드 피트, 아리아나 그란데 등 세계적인 슈퍼스타들이 출연한 바 있는 미국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프로그램이다.

블랙핑크는 독보적인 글로벌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19년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활동 당시 K팝 그룹 최초로 '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 Arts Festival)' 무대에 서며 전세계 음악인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미국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CBS '레이트쇼 위드 스티븐 콜베어(The Late Show with Stephen Colbert)'와 ABC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GMA)'에 연달아 출연하며 미국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최근에는 팝스타 레이디 가가(Lady Gaga)와의 협업곡 '사워 캔디(Sour Candy)'로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핫100'에서 2주 연속 차트에 진입하는 기록을 세웠고, 영국 오피셜 차트 싱글 '톱40' 차트에서도 K팝 걸그룹으로는 유일하게 2주 연속 차트 진입에 성공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블랙핑크는 오는 26일 오후 6시 선공개 타이틀곡 '하우 유 라이크 댓'을 발표한다. 이후 7~8월경 특별한 형태의 두 번째 신곡과 9월 첫 정규 앨범을 예고했다. 또 블랙핑크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리얼리티 '24/365 with BLACKPINK'를 론칭해 글로벌 팬들 더욱 가깝게 소통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