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아이돌' 실명 거론 보도 나와
디스패치, 정국·차은우·재현·민규 지목
일부 소속사 "확인 중"
정국, 차은우, 재현, 민규 /사진=한경DB

정국, 차은우, 재현, 민규 /사진=한경DB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가 지난달 말 이태원을 방문한 아이돌이라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일부 소속사들이 사실 확인에 나섰다.

1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태원 아이돌'의 실체를 확인했다"며 "정국, 차은우, 재현, 민규가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이태원에 모였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정국과 차은우, 재현과 민규가 황금연휴 기간에 이태원 음식점과 유흥시설 2곳을 돌아다녔다고 전했다. 이어 네 사람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태원을 방문했던 시기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다소 소강세를 보이던 때였지만, 이후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의 지역 전파가 확산했고 잠복기의 우려도 있기 때문에 각별히 활동에 주의를 기울여야했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이태원 아이돌'로 불리는 해당 논란은 이태원 클럽 발 코로나19의 확산세 속에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달 말 이태원 인근서 아이돌 멤버를 봤다는 목격담이 올라오며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다. 특히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용인시 66번째 확진자와 같은 날 이태원 클럽에 방문했다가 사과하면서 '이태원 아이돌'에 대한 관심도 더욱 증폭됐다.

현재 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아스트로 차은우의 소속사 판타지오뮤직 측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NCT 재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세븐틴 민규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