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레전드 무대 예고
또 '100만뷰' 영상 탄생하나
TOP7도 모두 초집중한 신청곡은?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레전드 무대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레전드 무대 예고 /사진=TV조선 제공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이 또다시 100만뷰 돌파를 예고하는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임영웅이 또 한 번의 '레전드 무대' 완성할 예정이다.

불렀다 하면 동영상 조회수 100만뷰를 훌쩍 넘는 '100만뷰의 사나이' 임영웅은 녹화 당시 지난 방송분에서 부른 '데스파시토'와 '상사화'에 이어 다시 한번 우수사원의 위엄을 증명했다.

'학창 시절 추억의 노래'라는 주제로 진행된 녹화에서 20대부터 70대까지 나이를 막론하고 트롯으로 하나가 된 신청자들은 추억을 되새기며 학창 시절에 많이 듣거나 그 시절 명곡들을 신청곡으로 선택, 현장을 감성에 젖어 들게 만들었다.

이때 임영웅의 팬이라고 밝힌 한 시청자가 진한 감성이 묻어나는 곡을 신청했고, 임영웅은 "정말 좋아하는 곡"이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이어 노래방에서 흘러나오는 멜로디에 즉석에서 명품 성대를 가동시킨 임영웅은 '감성 장인'이라는 수식어에 어울리게 신청곡을 열창했다.

노래방 기계의 멜로디 연주가 들릴 때면 반자동으로 무대로 뛰쳐나와 춤추고 노래했던 흥부자 TOP7 멤버들은 임영웅의 노래에 잠시 흥을 내려놓고, 자리에 차분히 앉아 집중했다. 특히 첫 소절에 이찬원은 "와 이거 대박이다"고 감탄하는가 하면, TOP7 멤버들은 멜로디가 끝나기도 전에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과연 임영웅이 받은 신청곡은 무엇일지, 그 역대급 무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TOP7은 무대마다 새로운 면모들을 뿜어내면서 매일 트롯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며 "임영웅이 감성으로 적신 무대에 노래방 기계도 응답, 신청자에게 선물을 전달할 수 있을지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