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사진=방송 화면 캡처)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사진=방송 화면 캡처)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의 남지현이 이시아의 죽음으로 용의자로 몰렸다.

24일 방송된 MBC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는 신가현(남지현 분)이 뺑소니를 당한 날을 피하고자 했으나 민주영(민도희 분)가 대신 죽었다.

이날 신가현은 리셋으로 뺑소니 사고를 피했지만 친구인 민주영이 죽었다. 민주영은 뺑소니 사고를 당했던 장소, 같은 날짜, 같은 시간에 신가현과 똑같이 사고를 당했다.

신가현은 곧바로 이신(김지수 분)에게 달려갔다. 신가현은 “내가 당한 사고를 내 친구가 당했다”며 “내가 사고를 피해서 내 친구가 다친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신은 “그런 경험은 없다”며 "과거와 같은 사고라면 범인도 동일할테니 최면으로 범인을 찾아보자"고 했다. 신가현은 최면에서 뺑소니범이 갈색 구두를 신은 것을 알아냈다. 또 차에 붙은 이니셜도 봤다. 최면에서 본 단서로 신가현은 자신의 뺑소니범이 서연수의 약혼자 김대성임을 알아냈다.

신가현은 이후 서연수에게 갔다. 김대성의 행방을 묻기 위해서였다. 신가현은 “약혼자가 뺑소니를 냈는데 서연수 씨가 모를 리 없다”며 “김대성 씨 지금 어딨냐”고 물었다. 서연수는 “결혼 전 이맘때쯤 차를 바꿨다”며 “새 차를 샀나 보다 했지, 이상한 건 못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연수는 자신의 결혼 생활을 고백했다.

서연수는 “결혼하고 얼마 안 돼서 조금씩 달라지더라. 뭔가 숨기는 사람처럼 계속 불안해했다”고 입을 뗐다. 서연수는 “결국엔 저한테 손까지 대더라”라며 “그래서 리셋했다. 그 사람하고 헤어지려고”라고 했다. 이어 서연수는 “(사고 당시)같이 있지 않았다”며 “저한테 하루만 시간을 달라. 남편이었던 사람이다”고 부탁했다. 서연수는 “정말 그 사람이 맞다면 제가 자수시키겠다”고 했다.

이 사고로 결국 민주영은 사망했다. 신가현은 자신을 대신해 죽은 민주영에 죄책감을 느꼈다. 신가현은 친구한테 마지막으로 한 말이 “내 인생에서, 이 세상에서 영원히 사라졌으면 좋겠다였다”며 눈물을 흘렸다. 신가현은 “진짜 나쁜 년이다. 잘못은 자기가 해놓고 이제 마음껏 미워하지도 못하게 가버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가현은 “나 때문에, 나 대신에”라며 흐느꼈다.

신가현은 지형주의 도움으로 CCTV를 통해 김대성이 사고 당시 서연수를 만났다는 것을 알아냈다. 그 당시 같이 있지 않았다는 서연수의 말이 거짓말이었던 것이다. 또 신가현은 사고를 자세히 떠올려 사고 당시 김대성의 차를 서연수가 운전한 것을 알아냈다.리셋 전 신가현을, 또 리셋 후 민주영을 차로 친 사람은 서연수였던 것이다.

뒤늦게 이를 알아챈 신가현은 “범인을 내 손으로 놔줬다”고 자책했고 서연수를 만났다. 신가현은 서연수에게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 피했어야지"라고 질책했다. 서연수는 "당연히 피했다. 그런데 그날 술에 취해 있었을때 내가 남자친구랑 헤어진 줄 모르고 친구들이 연락해 김대성이 운전을 했다. 그러다 또 같은 사고가 난거다. 하지만 난 사고가 난 후에 깨어났고 진짜 몰랐다"고 답했다.

신가현은 "지금이라도 자수하라"고 말했지만, 서연수는 "증거있어. 체면도 증거가 될까"라며 거부했다. 이 때문에 억울함을 호소하려 리셋멤버들을 신가현은 소환했고 그 자리에서 멤버들은 서연수가 갑자기 사망했다는 소식들 들었다. 이에, 지주영(이준혁 분)은 신가현에게 사진을 하나 들이밀며 "어제 서연수를 만난 거 맞냐"고 확인했고 "조사를 위해 서로 동행해주셔야겠다"며 현장에서 신가현을 체포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