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윤은혜 출연
3년 만 예능 출연
"매일 밤 만나는 사람 있다" 고백
금주 성공한 이야기도 전해
'라디오스타' 윤은혜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윤은혜 /사진=MBC 제공

배우 윤은혜가 오랜 공백기를 깨고 '라디오스타'로 인사를 건넨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는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한다.

'라스' 녹화 당시 3년 만에 예능에 출연한 윤은혜는 "매일 밤 만나는 사람이 있다"고 해 이목을 끌었다. 그러자 MC 김구라는 김종국을 언급했다. 윤은혜와 김종국은 과거 예능에서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바 있다. 이에 윤은혜는 과연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드라마 '궁', '포도밭 그 사나이', '커피프린스 1호점' 등에 출연하며 '로코퀸'으로 불렸던 윤은혜는 흥행 부작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좋은 작품을 너무 일찍 만났다"라면서 이후 작품에 대한 부담감 등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는 후문이다.

또 윤은혜는 건강 염려증을 고백했다. 과거 베이비복스 시절 혹독한 스케줄 탓에 온몸이 망가졌고 지금도 조심하고 있다는 그는 특히 베이비복스 영상을 보지 않는 이유도 덧붙여 궁금증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과거 극심한 불면증에 시달리기도 했다는 윤은혜. 잠자리에 들기 위해 술을 마셨다는 그는 다행히 이후 8년 동안 금주에 성공했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을 안도케 했다. 그러나 술과 함께 연애도 끊겼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이이경이 함께한다. 최근 영화 '히트맨' 배우들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홍보 효과를 톡톡히 봤던 그는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돌아왔다. 그리고는 오프닝부터 '퇴근'을 외쳤다고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