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강성연♥김가온 첫 등장
육아·살림 기여도에 '동상이몽'
'살림남2' 강성연♥김가온 / 사진 = '살림남2' 방송 캡처

'살림남2' 강성연♥김가온 / 사진 = '살림남2' 방송 캡처

배우 강성연과 재즈피아니스트 김가온 부부가 '살림남2'에 등장했다.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 강성연 김가온 부부가 첫등장했다.

강성연은 “8년차 주부로 두 아이의 엄마이자 연기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늦은 나이에 결혼과 임신 등 여러 가지 소용돌이를 겪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또 “연애를 제대로 못하고 바로 결혼해서, 연애 때 겪어야 할 신경전이나 트러블이 있었다”며 “신혼 초 ‘어떻게 이런 남자랑 결혼을 했지’라는 생각도 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후 등장한 강성연의 남편 김가온은 자신에 대해 “배우 강성연의 남편이자 재즈 피아니스트다. 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김가온”이라고 소개했다.

김가온은 육아 및 살림 기여도에 “50 대 50 정도”라 답했다. 그는 “아이들 아침 먹이는 것은 제가 조금 더 많이 하고, 씻기는 것은 같이 한다”고 말했다. 또 “아이들 준비물은 아내 담당”이라며 “이 정도면 50 대 50은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나 김가온의 주장과는 달리 강성연이 전쟁에 가깝게 분주히 움직였고 김가온은 커피 한 잔을 놓고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