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YG와 3번째 재계약
YG엔터 발굴 배우 남주혁, 이적설 '솔솔'

YG엔터 주가도 반등
빅뱅/사진=한경DB

빅뱅/사진=한경DB

빅뱅은 잡고 남주혁은 놓친 모양새다.

11일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 멤버인 지드래곤, 태양, 탑, 대성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며 "빅뱅은 2020년 새로운 컴백을 위한 음악 준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날 YG엔터테인먼트에서 발굴해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한 배우 남주혁이 카카오엠 자회사인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 매니지먼트숲과 전속 계약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끈다.

빅뱅은 이전까지 힙합 전문 레이블에 가까웠던 YG엔터테인먼트의 첫 아이돌 그룹으로 등장했다. 원타임, 세븐 등 선배 가수들의 음반과 무대에 함께 오르며 일찍부터 주목받았던 연습생 지드래곤, 태양을 주축으로 2006년 데뷔했다.

이후 빅뱅과 YG엔터테인먼트는 2011년과 2015년에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재계약은 멤버들이 군복무를 마친 후 체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높다는 평가다. 빅뱅은 지난 10월 지드래곤에 이어 11월 태양, 대성까지 전역하면서 버닝썬 논란으로 팀을 탈퇴한 승리를 제외한 빅뱅 멤버 4명 모두 군 복무를 완료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은 시너지가 검증된 YG의 체계적인 시스템과 안정된 지원을 바탕으로, 보다 완벽하고 장기적인 활동 계획을 그릴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빅뱅 재계약 소식과 함께 YG엔터테인먼트 주가도 강세를 보였다. 오전 한 때 전일 대비 4% 넘게 상승하면서 2만6000원대까지 거래됐다.
남주혁/사진=한경DB

남주혁/사진=한경DB

다만 빅뱅과 마찬가지로 YG엔터테인먼트가 발굴한 배우 남주혁은 이적이 거론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계약기간이 남아 있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남주혁은 매니지먼트숲과 미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주혁은 모델 에이전시인 YG케이플러스를 통해 데뷔해 '후아유-학교2015'를 시작으로 '치즈인더트랩',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역도요정 김복주' 등의 작품에 연이어 주연을 꿰차며 대세로 등극했다.

최근엔 영화 '안시성', JTBC '눈이 부시게'를 연이어 성공시키며 연기력과 스타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뿐만 아니라 넷플릭스 '보건교사 안은영', 한지민과 호흡한 영화 '조제' 촬영을 끝마치고 각각 방영과 개봉을 앞둔 상태. 또한 현재는 이성민과 영화 '리멤버'를 촬영중이며, 내달부터 배수지와 '스타트업' 촬영에 돌입하는 등 차기작 스케줄도 빡빡하다.

YG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유명 배우들을 대거 영입하며 배우 매니지먼트 영역을 강화해 왔다. 이와 함께 남주혁을 비롯해 이성경, 장기용 등의 젊은 배우들을 주연급으로 성장시키면서 성과를 인정받았다.

남주혁 영입설이 불거진 매니지먼트숲은 공유, 정유미, 공효진, 최우식, 배수지 등이 속한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