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X지창욱 주연 '편의점 샛별이' 편성 확정
'열혈사제' 제작진 총출동 '완벽한 흥행 조합' 완성
지창욱 김유정 / 사진 = 한경DB

지창욱 김유정 / 사진 = 한경DB

배우 김유정, 지창욱 주연의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6월 SBS 금토드라마로 편성을 확정했다.

최근 SBS 측은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의 편성을 금토드라마로 확정했음을 밝혔다.

'편의점 샛별이'는 똘기 충만 4차원 알바생과 허당끼 넘치는 훈남 점장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로 사람 냄새 물씬 나는 편의점을 배경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 생활 밀착형 에피소드, 청춘들의 꿈과 사랑 등을 버무리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감성과 유쾌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연출을 맡은 이명우 감독은 지난해 SBS 금토드라마 라인업의 첫 번째 작품 '열혈사제'를 메가 히트시킨 데 이어, 차기작 '편의점 샛별이'도 금토드라마로 선보이게 됐다. 이번엔 로맨스가 어우러진 경쾌한 코미디 연출로 또 한 번 불금 불토 시청자들에게 즐거운 에너지를 선물할 계획이다.

여기에 '편의점 샛별이'는 김유정과 지창욱이 출연을 확정 지어 더욱 완벽해진 흥행 조합을 완성했다. 김유정은 편의점 야간 알바생 정샛별로 분한다. 정샛별은 상큼한 미모와 달리 언제 어디로 튈지 모르는 4차원 성격의 똘기 소유자다. 캐릭터 설명만으로도 김유정의 톡톡 튀는 연기 변신이 기대되며, 김유정의 다채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창욱은 편의점을 운영하는 훈남 점장 최대현 역할을 맡는다. 최대현은 까칠한 척은 다하지만 속내는 마시멜로같이 말랑말랑한 남자다. '로코 장인' 지창욱의 물 만난 연기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반전 허당 매력까지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연기력과 흥행력을 모두 갖춘 배우와 감독이 만나 더할 나위 없는 조합이 만들어졌다"라며 "우리가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편의점을 배경으로 따끈따끈한 청춘들의 사랑과 사람 냄새 가득한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갈 때까지 ‘편의점 샛별이’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영화 '인천상륙작전',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등과 드라마 '아이리스' 시리즈, 미드 '크리미널 마인드'의 한국판 등을 제작한 태원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6월 SBS 금토드라마로 방영될 예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