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 신곡 '홈' 발매 기념 쇼케이스
피에스타에서 솔로로 재도약
"멤버들 없어서 외롭기도"
"혼자 채우는 무대, 숨 돌릴 틈 없더라"
예지 솔로 쇼케이스 /사진=변성현 기자

예지 솔로 쇼케이스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피에스타 출신 예지가 팀 활동과 솔로와의 차이점을 밝혔다.

예지는 지난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신곡 '홈(HOM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2012년 그룹 피에스타로 데뷔했던 예지는 2018년 팀 해체 후 솔로 가수로 홀로서기에 나섰다. 그는 2017년 싱글 '아낙수나문' 이후 2년 9개월 만인 지난 1월 신곡 '마이 그래비티(My Gravity)'를 발매하고 본격적으로 솔로 가수로서의 활동에 시동을 걸었고, 이번에는 신곡 '홈'을 선보인다.

팀의 랩 포지션으로 활동하다가 곡 전체를 이끌어야하는 솔로 가수로 변신하기까지 어려움을 없었는지 묻자 예지는 "항상 우리 멤버들과 함께 했기 때문에 사실 외롭더라. 준비하면서도 의지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사실 멤버가 있으면 살짝 기댈 수 있는데 이번에는 무대를 내가 혼자 꽉 채워야하니 한시도 숨을 돌릴 수가 없더라. 다행히 댄서 분들도 계시고 도움을 많이 주셔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다"고 말했다.


체력적인 부분에서의 차이점은 크게 느끼지 못했다고. 그는 "그룹 때랑 비슷하게 솔로 때도 하루종일 밤을 새서 뮤직비디오를 찍는다"며 웃었다. 이어 체력 관리 비결에 대해 "유튜브를 보면서 홈트레이닝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예지는 이번 활동에 강한 열정을 내비쳤다. 그는 "정말 감사하게도 많은 작곡가분들이 300곡 정도를 주셨다. 쉬는 시간이 많아서 한 곡도 허투루 듣지 않고 꼼꼼히 들었다. 이걸 무대에서 한다면, 가사를 쓴다면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을 많이 했다. 그러다 예상치 못하게 나온 게 '홈'이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을 것 같아서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예지의 신곡 '홈'은 지난 5일 오후 6시에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