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천희 가구 화제
이천희, 친동생과 가구 회사 운영 중
"'효리네 민박' PPL 아니었는데…"
'라디오스타' 이천희 가구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디오스타' 이천희 가구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가구 회사를 운영 중인 배우 이천희가 '효리네 민박'에 자신의 가구가 나온 것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연극 '아트'의 배우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천희는 "가구를 만든지 20년이 됐다. 현재 가구 회사를 운영 중이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처음에는 무대를 만들다가 가구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면서 "집에 있는 가구를 전부 버리고 내가 만들었다. 재밌어서 촬영이 없을 때는 계속 만들었는데 이후 직원을 고용해서 회사가 됐다. 현재 직원은 10명 정도다"고 밝혔다.

이천희는 "사업을 키울 생각을 했던 건 아닌데 조금씩 커졌다"며 "연 매출이 대단할 정도로 크지는 않다"고 했다.

특히 이천희 가구는 JTBC '효리네 민박'에 등장한 바 있는데, 그는 그 덕에 뜻밖의 홍보 효과를 누렸다고 털어놨다.

이천희는 "이상순이 우리 가구를 좋아한다. 사람들이 많이 올 텐데 의자가 없다면서 보내달라고 하더라"며 "마침 의자가 배달되는 모습부터 '효리네 민박'에 나와 의도치 않게 PPL(간접광고)이 됐다. PPL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매년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가구를 만든다. 그러다 보니 힘든 일도 있다"면서 "방송에 나온 보라색은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매년 한 컬러씩만 나오는 것인데 사람들이 '보라색은 없냐'고 하기에 올해는 노란색이고, 천 개 한정이라 못 만든다고 했다. 그랬더니 '안 팔거면 왜 방송에 나오게 하냐'고 하더라. 그 때 조금 억울했다"고 토로했다.

이천희는 "갑자기 주문이 폭주했다. 재고가 없었다"면서 "이걸 다시 팔아야 하나 고민했지만 그러면 리미티드라는 의미가 없어질 것 같아 만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이천희는 목공예를 배운 건축가 친동생과 함께 가구 브랜드 '하이브로우'를 운영 중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