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 코드, 폴라리스와 재계약 않기로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길"
그룹 레이디스 코드, 폴라리스와 이별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레이디스 코드, 폴라리스와 이별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레이디스 코드와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이하 폴라리스)가 이별한다.

폴라리스는 17일 "당사는 전속 계약 만료를 앞둔 레이디스 코드 멤버 3인(에슐리 소정 주니)과 신중하고 오랜 논의 끝에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7년 간 폴라리스와 고락을 함께해준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며 향후 활동에 대해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낸다. 아쉬움이 클 팬 분들 역시 홀로서기에 나설 멤버들에게 변함없는 사랑을 보내주시기를 부탁 드린다"고 덧붙였다.

레이디스 코드는 2013년 'code #1 나쁜 여자'로 데뷔해 2014년 가온차트를 비롯한 다수의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품에 안았다. 이후 '예뻐 예뻐' '키스키스' 등의 히트곡을 발매했다.

그러다 같은 해 불미스러운 사고로 인해 3인 체제가 된 레이디스 코드는 지난해 'code #3 set me free'를 내고 변함없는 인기를 과시하기도 했다. 특히 소정은 다수의 OST 작업을 통해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으며, 주니는 드라마 '저스티스'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했다. 애슐리는 라디오 방송과 유튜브를 통해 꾸준히 팬들과 소통해 왔다.

다음은 폴라리스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는 2월 17일부로 그룹 레이디스 코드와의 전속 계약이 만료됐음을 알려드립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리기에 앞서 마지막까지 열정적인 활동에 임해준 멤버들을 떠나보내야 하는 아쉬운 마음을 표합니다.

더불어 지난 7년간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로 고락을 함께해 준 레이디스 코드 멤버들에게 말로는 형용할 수 없는 고마움을 전합니다.

당사는 향후 레이디스 코드의 활동에 아낌없는 지지와 응원을 보내며, 레이디스 코드라는 이름으로 다시 함께할 멤버들을 기대하고 기다리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