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박경 입대 연기
재입대 날짜는 아직 미정
박경 입대연기 /사진=한경DB

박경 입대연기 /사진=한경DB

그룹 블락비 박경의 입대가 연기됐다.

지난 20일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박경은 입대 연기가 확정됐다. 다만 재입대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적으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거론된 가수들은 일제히 사실무근이라며 명예훼손 등으로 박경을 고소했으며, 박경 측 역시 변호인을 선임해 대응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경 측은 한 차례 "21일 입대하라는 입영 통지서를 받았으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싶은 생각에 연기 신청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