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아, 제주시 풍선 날리기 이벤트 비판
"제주시에 책임자 문책과 사과 요청하겠다"
윤세아 비판 / 사진 = 한경DB

윤세아 비판 / 사진 = 한경DB

배우 윤세아가 풍선 날리기 이벤트를 바판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윤세아는 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게 얼마나 위험한 이벤트인데"라며 신년 풍선 날리기 이벤트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작성한 글에서 윤세아는 "오늘 새벽, 청정지역 제주 해역에 수 없이 많은 색색의 풍선이 날아올랐다. 웃고 떠들며 기쁜 새해를 기원하며 날려 보낸 색색의 풍선들. 말릴 새도 없이 어처구니없고 어리석은 행위가 저질러지고 만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이미 날아오른 풍선과 함께 고통과 죽음의 그늘이 청정 제주의 하늘과 바다에 드리워지고 말았다. 이제부터 풍선 줄에 감겨 서서히 다리가 잘릴 조류들, 색색의 풍선을 먹이로 알고 먹은 후 고통 속에 죽어가야 할 조류와 어류들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며 동물과 환경에 대해 걱정했다.
윤세아 비판  / 사진 = 윤세아 SNS

윤세아 비판 / 사진 = 윤세아 SNS

그러면서 "동물권행동 카라는 즉각 제주 시청에 회수 가능한 풍선 전량 회수 및 책임자 문책과 사과를 요청하고, 다시는 이와 같은 어리석은 행사가 열리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위한 행동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