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정미애, 체중 감량 후 달라진 미모
"66사이즈 입을 정도로 살 빠져"
"송혜교 닮았다는 말? 어릴 때부터 들었다"
'해피투데거4' 정미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해피투데거4' 정미애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해투4' 가수 정미애가 다이어트에 성공해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를 자랑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정미애를 비롯해 가수 송가인, 홍자, 정다경, 숙행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해투4'에서 정미애는 "출산 후 두 달 만에 '미스트롯'에 출연한 것이었다. 그때 몸이 한 85kg이었다. 출연 당시 맞는 사이즈의 옷이 없어서 제작해서 입었다"면서 "2XL, 3XL도 안 맞다가 지금은 66사이즈를 입을 정도로 살이 빠졌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송가인은 "언니가 송혜교 씨를 닮았다"고 말해 정미애를 놀라게 했다. 정미애는 "모 다이어트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 노홍철 씨가 내게 송혜교와 닮았다는 이야기를 해줬다. 이후 악플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유재석은 "그런데 진짜 닮았다. 웃을 때 닮았다. 없는 걸 지어서는 못 한다"라고 거들었다. 이에 정미애는 "진짜 숨고 싶다"며 부끄러워하다 이내 "이 이야기를 최근에 들은 게 아니라 어릴 때부터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미애는 지난 5월 종영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는 현재 '내일은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시즌2 '청춘'으로 관객들과 만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