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비방한 악플러 벌금형 확정
소속사 "순차척으로 처벌 이뤄지고 있어"
방탄소년단 / 사진 = 한경DB

방탄소년단 / 사진 = 한경DB

연예기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소속 보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비방한 악플러 일부가 벌금형을 받았다며, 앞으로 이같은 행위에 대해 더욱 강경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6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팬 커뮤니티 'BTS 위버스'에 방탄소년단을 대상으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한 이들 중 일부가 "벌금형을 확정 선고받았다"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소속사는 해당 글에서 "피의자 중 대다수가 수사기관 조사를 받았거나 앞두고 있다"며 "진행 상황을 공개하기 어려우나 순차적으로 처벌이 이뤄지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하반기 새롭게 확보한 악성 게시물 자료를 바탕으로 고소장을 제출해 최근 수사기관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내년부터는 법적 대응 주기를 단축해 더욱 강경하게 아티스트 보호에 나설 계획"이라며 "앞으로 진행되는 고소 과정에서 합의나 선처는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현재 방탄소년단은 내년에 발매될 새 앨범을 작업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