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치 않아' 제작보고회
폐업 전 동물원 살리고자 하는 직원들의 고군분투
안재홍 "신선하고 유쾌한 재미 기대하라"
안재홍 / 사진 = 변성현 기자

안재홍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안재홍이 '동물 위장근무'라는 독특한 소재의 영화 '해치지 않아'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해치지 않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손재곤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이 참석했다.

'해치지 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다. 웹툰 원작의 해당 작품은 올해 초 큰 사랑을 받은 영화 '극한직업'의 제작사가 제작을 맡았다.

연출을 맡은 손재곤 감독은 웹툰을 영화화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제작사로부터 제안을 받았는데 너무 재밌었다. 기발하지만 실사로 가능할까 싶었다. 코미디로는 가능하고 너무 재밌으니 해보자란 자신감이 들었다"라고 코미디 요소에 대한 자부심을 보였다.

동물원의 원장, 사육사, 수의사 등이 동물 탈을 쓰고 동물인 양 몰래 근무를 한다는 설정이라 배우들의 연기가 그 무엇보다 중요할 수밖에 없었다. 배우들은 기존 사람 캐릭터는 물론 동물 연기까지 소화해내야 했다.

안재홍은 대한민국에서 북극곰을 연기하는 배우는 처음일 거라는 MC 박경림의 말에 "예전부터 종종 북극곰을 닮았다는 얘기를 들었었는데 생긴 것도 그렇고 추위도 안 타는 편이고 겨울을 좋아하고 콜라도 좋아한다"며 "좋아하는 동물을 연기하게 돼 신기하고 재밌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탈의 규모가 크고 무게도 무거웠다. 저희가 움직임을 구현하는 데 있어서 무게감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려고 노력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또한 안재홍은 "신선하고 '신박'하고 유쾌한 재미로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영화에 자신감을 내비치면서도 "'지금까지 이런 영화는 없었다. 이것은 사람인가 동물인가'"라고 '극한직업'의 명대사를 패러디하며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거다. 콜라처럼 톡 쏘는 맛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고 재치있는 홍보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영화 '해치지 않아'는 오는 2020년 1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