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3' 정준♥정유지, 커플 카페 오픈
오픈 준비하며 '알콩달콩' 데이트
정준 "결혼해서 아이들과 크리스마스트리 꾸미고파"
정유지 "둘이 있으니 가족 된 느낌"
정준, ♥김유지 향해 기습 고백 /사진=TV조선 제공

정준, ♥김유지 향해 기습 고백 /사진=TV조선 제공

'연애의 맛3'에서 배우 정준이 연인 김유지에게 또 한번 프러포즈를 한다.

정준과 김유지는 오는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3')에서 한층 더 무르익은 애정전선을 선보인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김유지는 한가득 짐을 챙겨 차에서 내린 뒤 의문의 장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 장소의 정체는 다름 아닌 정준, 김유지 커플이 새롭게 오픈 준비 중인 카페였다. 두 사람은 커플 카페 구석구석을 청소하고 테이블과 의자를 새롭게 배치했다. 이어 김유지가 가져온 머그잔을 설거지를 하며 둘만의 카페를 만들어가기 시작했다.

청소가 끝난 뒤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트리 장식에 나섰다. 김유지는 "남자친구와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며보는 건 처음"이라며 어린 아이처럼 즐거워했고, 정준은 그런 김유지를 행복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결혼해서 아이들과 함께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미고 싶다"고 고백했다.

김유지는 "이렇게 둘이 크리스마스트리를 꾸미니까 꼭 가족이 된 느낌이 든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정준은 "그럼 가족 하자"고 재차 프러포즈를 했다. '썸'에서 연인이 되기까지 단 17일이라는 초고속 진도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두 사람이 진짜 가족이 될 수 있을 것이지, 정준의 초고속 프러포즈 스토리의 결말에 이목이 집중된다.

'연애의 맛3' 제작진은 "정준과 김유지가 시청자 여러분의 뜨거운 성원과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둘 만의 공간인 커플 카페를 오픈하게 됐다"며 "새로운 공간에서 펼치는 진짜 연인의 리얼 러브스토리를 본 방송으로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