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지숙, 이두희와 첫 만남부터 결혼설까지 밝혔다
"이야기 나오고 있긴 해, 진지한 만남 중"
"첫 만남은 악플러 잡으려다가…"
'라스' 지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라스' 지숙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그룹 레인보우 출신 가수 지숙이 연인인 프로그래머 이두희와 결혼을 고려하며 예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지숙을 비롯해 가수 김동완, 방송인 박지윤, 배우 서효림이 출연했다.

지숙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서 "열애설 보도 후에 결혼설까지 났는데 기사가 '절대 부인'으로 났더라. 하려고 해도 못 할 것 같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결혼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타이밍이긴 했다. 조심스럽긴 하지만 진지하게 잘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월 지숙은 이두희와의 열애를 인정한 바 있다. 당시 지숙의 소속사는 "열애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최근 만남을 시작한 상태"라고 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지숙은 이두희와의 첫만남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악성 댓글 때문에 힘든 시기가 있었다. 친한 지인이 악플러를 잡는 해커가 있다고 해서 만나게 됐다"면서 "해커 공대생이라고 해서 그냥 후드티를 입고 나올 줄 알았는데 너무 갖춰 입고 나왔더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야기를 나누는데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인지 본인이 무슨 말을 한 줄도 모르더라. 알고 보니 악플러를 잡으러 온 게 아니라 저를 잡으러 왔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숙은 "나를 알고 관심을 갖고 있었고, 주변 지인들에게 소개를 받으려고 했는데 쉽지 않아서 못 만나고 있었다더라. 우연한 기회에 만났다. 결국 악플러는 잡지 못했다. 이 사람 능력이 없나 생각했다. 내가 잡혔다"고 말했다.

이두희의 어떤 모습에 반했냐는 물음에는 "처음에는 너무 별로였는데 컴퓨터 하는 모습이 멋있었다. 코드를 짤때 손가락이 너무 예쁘더라. 지금도 내 앞에서 일해달라고 한다"고 고백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