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7' 강호동 '소믈리에' 등극
육안으로 구분 불가한 소 부위 모두 맞혀
강호동 소믈리에 / 사진 = '신서유기7' 방송 캡처

강호동 소믈리에 / 사진 = '신서유기7' 방송 캡처

강호동이 쇠고기의 부위명을 모두 맞혀 '소믈리에'에 등극했다.

8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7'에서는 용볼 대방출전이 펼쳐졌다.

이날 가장 먼저 강호동이 용볼 퀴즈를 풀게 됐다. 제작진은 강호동에게 "고기를 잘 알지 않냐. 소 부위 맞추기 문제를 내겠다"고 말해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강호동은 똑같은 크기의 고기들을 보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하지만 이내 확신을 가지고 고기 종류를 정확하게 맞혔다. 멤버들은 "쇠고기니 그냥 먹어 보고 맞혀라, 육회도 드시지 않느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자치 육류 전문가 강호동은 심지어 맛도 보지 않고 미션에 성공했고 그런 강호동의 모습에 멤버들은 물론 제작진도 깜짝 놀라 환호성을 내질렀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