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시동', 오는 12월 개봉
캐릭터 모습 담긴 포스터 공개
마동석, 단발머리로 변신
영화 '시동' 마동석 /사진=해당 영화 포스터

영화 '시동' 마동석 /사진=해당 영화 포스터

영화 '시동'이 오는 12월 개봉을 확정하고, 유쾌하고 에너지 넘치는 캐릭터들의 모습이 담긴 런칭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청량한 하늘을 배경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담고 있다. 장풍반점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 무작정 집을 나와 우연히 찾은 장풍반점에서 상상도 못한 이들과 만나게 되는 택일, 빨리 사회로 나가 돈을 벌고 싶어 하는 의욕이 충만한 상필, 불 같은 손맛으로 아들을 키워온 배구선수 출신 택일 엄마(염정아)까지 저마다의 매력을 담은 외모와 표정이 이들이 함께 그려갈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인생 뭐 있어? 일단 한번 살아보는 거야"라는 문구는 인생 1회차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 모두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시동'만의 역동적인 에너지를 전한다.

'시동'은 평점 9.8점을 기록한 조금산 작가의 웹툰 '시동'을 원작으로 유쾌한 웃음과 통쾌한 액션으로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은 '베테랑', '엑시트'의 제작진이 참여해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까지 싱크로율 100%의 개성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만나 특별한 '케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