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덤' 오마이걸, 뱀파이어로 변신
완벽한 이미지 변신 후 1위 차지
승희 눈물 펑펑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
'퀸덤' 오마이걸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퀸덤' 오마이걸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퀸덤'에서 그룹 오마이걸이 또 한번 1위를 차지,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Mnet '퀸덤'에서는 오마이걸, 러블리즈, 박봄의 3차 사전 경연 '팬도라의 상자' 무대가 이어졌다.

이날 오마이걸은 뱀파이어 콘셉트의 '트와일라잇(Twilight)'를 경연곡으로 선곡했다. 앞선 2차 사전 경연에서 1위를 차지했던 이들은 "1위를 했을 때 너무 좋았지만 어떤 노래를 해도 그 감동을 충족시킬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부담감을 털어놨다.

무대를 하기 전 승희는 "부담감을 내리고 책임감을 올려야 한다"고 말했고, 아린은 "오마이걸이 다양한 콘셉트를 잘 소화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본격적으로 무대가 시작되자 오마이걸은 기존의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내려놓고 강렬한 분위기를 내뿜으며 남다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들은 실제 뱀파이어를 연상케 하는 표정 연기는 물론, 완벽한 칼군무와 화려한 무대 구성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러블리즈는 특유의 밝은 콘셉트를 한껏 살려 '카메오' 무대를 완성했다. 박봄은 태양의 '눈, 코, 입' 무대를 현대무용가 한선천과 함께 꾸몄다.

3차 사전 경연 무대가 모두 끝나고 자체 평가가 진행됐다. 오마이걸은 마마무를 위로, 러블리즈를 아래로 선정했다. 마마무는 AOA를 아래로, (여자)아이들을 위로 뽑았다. (여자)아이들과 러블리즈는 서로를 위로 지목했으며, AOA는 박봄을, 박봄은 마마무를 위로 꼽았다.

스페셜 평가단은 주부 노래 교실 회원들이었는데 이들은 러블리즈를 최고의 무대로 평가했다.

이후 최종 결과가 발표됐다. 그 결과 러블리즈가 3위를, 마마무가 2위를 차지했다. 1위의 영광은 오마이걸에게 돌아갔다.

최종 발표 직전 "두 번째 1위를 하게 됐다"는 MC 장성규의 말에 1차 사전 경연 1위였던 (여자)아이들과 오마이걸로 후보가 좁혀졌다. 그리고 최종적으로 오마이걸이 호명됐다.

그러자 승희는 눈물을 쏟았다. 그는 "경연이 끝났는데 너무 무서웠다. 열심히 준비했는데 싫어하실까봐 걱정이 됐다"며 "멤버들과 같이 무대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멤버들이 나랑 같이 해줘서 나는 정말 행복한 사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4위는 (여자)아이들, 5위는 박봄, 6위는 AOA가 이름을 올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