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2회분 방송 캡쳐

사진 :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2회분 방송 캡쳐

‘유령을 잡아라’ 2회 시청률이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7%, 최고 4.7%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이어갔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2회는 tvN의 타깃인 2049 시청률이 평균 2.2%, 최고 3.2%를 기록하며 케이블+종편 내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 날 방영분에선 유령(문근영) 고지석(김선호)이 첫 콤비 미션으로 나서게 된 마약 밀매 스토리가 전파를 탔다. 이 둘은 지하철 경찰대 창립 30주년 행사에 참석했던 포돌이가 메뚜기 떼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그들이 지하철과 승강장 사이로 훔친 장물을 보관하는 수법 역시 알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경찰청장 김형자(송옥숙 분)의 지갑을 돌려주는 과정에서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통해 마약을 숨겨 놓고. 이를 찾아가도록 하는 던지기 수법이 성행하고 있다는 사실까지 파악했다. 마약 매매 알선 현장을 검거하기 위해서 클럽 잠복수사까지 감행하며 마약 밀매 현장을 일망타진하기 위한 유령-고지석의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사건 해결에 있어 어디로 튈 줄 모르는 유령의 모습과 이에 진땀 흘리는 고지석의 상반된 모습이 눈에 띄었다. 유령이 성추행 현행범을 쫓는 공반장(이준혁 분)을 범인으로 오해하면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열정을 폭발시키고, 고지석이 마약 밀매범이 찌르는 칼을 가슴에 숨겨둔 도시락통으로 막아내는 등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가 전개됐다.

이처럼 성향이 너무나도 다른 유령-고지석이 함께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서로가 서로에게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고지석은 피해자가 느끼는 상처의 무게에 공감하는 유령의 모습을, 유령은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을 자기 가족처럼 살뜰히 챙기는 고지석의 모습을 보게 되는 등 강렬했던 첫 인상 이면에 감춰진 진심을 발견하기도 했다.

또 지하철 연쇄 살인 사건 재수상 착수한 광역수사대 하마리(정유진 분)-김우혁(기도훈 분)의 모습과 함께 지하철 유령으로 연상되는 틱장애를 가진 남성과 지하철 벽 한 켠을 채운 실종자 사진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와 함께, 베일에 싸인 지하철 유령의 정체와 지하철 연쇄 살인 사건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tvN ‘유령을 잡아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안방을 찾아간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