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선 넘은 악플에 당당히 맞서
13년 몸담은 '치어리더'에 애정 드러내
JTBC2 '악플의 밤' 박기량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2 '악플의 밤' 박기량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치어리더 박기량이 자신을 둘러싼 '스폰서설'에 대해 솔직한 입장을 밝혔다.

박기량은 지난 11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쳤다. 악플에 대한 솔직 담백한 답변으로 속 시원하면서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킨 것은 치어리더를 향한 대중의 선입견이었다.

박기량은 "치어리더 일당 10만원 받던데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대해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 없이는 못 버틴다"며 한때 논란이 됐던 스폰서설을 반박했다.

이어 "보통 일당으로 받는다. 소득이 일정하지 않아 힘든 부분도 있지만 열정 갖고 일하는 친구들에게 이 말은 악악악플"이라며 선 넘은 악플에 당당히 맞섰다.

억대 연봉 루머에 대해서도 "절대 아니다"면서 "13년 차다 보니 월급에 플러스 알파가 붙는데 사실상 모델이나 광고활동 수익이 컸다. 1~2년 정도는 잘 받았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최근 박기량은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다. 이와 관련 "박기량 연예인 하고 싶어 치어리더하는 듯"이라는 악플이 달렸고, 박기량은 "연예인 하려고 치어리더하는 게 아니라 내가 좋아서 하는 것"이라고 자신이 13년 동안 몸담고 있는 직업에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사실 나는 일반인도 연예인도 아닌 어중간한 위치"라고 조심스럽게 말하며 "치어리더를 하면서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나에게 치어리더 일이 항상 우선이었고 이에 수많은 방송 섭외도 거절했다. 사실 지금도 은퇴 시기를 고민하지만 아직은 시기가 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현재는 치어리더가 아닌 새로운 영역에 도전한다는 게 재미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이와 함께 또 관심을 끌었던 것은 '선수-치어리더의 사적인 만남'. 박기량은 "(치어리더 하면서) 진짜 많이 듣는 질문"이라며 "각 구단마다 선수-치어리더 교제를 금기하는 규칙이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현실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젊은 남녀가 있는데 불꽃이 안 튈 수 없다. 그러나 (연애를 하는데) 선수가 게임을 잘 못하면 이 또한 치어리더의 책임이 되는 게 지금의 선입견"이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