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W' 적힌 호텔 사진 올렸다 삭제
"왜 내가 그를 미치게 했을 거라 생각하나"
"SNS로 배신감 어떤 것인지 보여주고 싶었다"
"할 만큼 분풀이 했다, 더 이상 사랑하지 않아"
구혜선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 소송 중인 가운데 외도의 증거라 주장하는 '호텔 사진'의 일부를 올렸다가 삭제했다. 그리고는 현재의 심경을 밝혔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SNS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 사진입니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하였습니다(표기된 날짜는 음원 발표일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팔 부위에 'W'라고 적힌 호텔 가운을 입은 누군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앞서 구혜선은 안재현과의 불화를 폭로하며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했다. 그는 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 먹는 사진을 발견했다며 이를 법원에 증거로 제출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구혜선은 이내 해당 글을 삭제하고 새로운 글을 작성했다.

그는 "참 이상하다. 살면서 그는 결혼 생활에 충실하지 않았고 외도로 의심되는 정황들도 알게 했으며 주취 중 폭력 또한 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내가 그를 미치게 만들었거라 생각하는지 말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솔직한 마음으로 나는 가사일에 지쳐 그에게 신경을 많이 쓰지 못했다. 집착도 그 반대였고. 그 역시 나를 인내했을테지만 그를 인내하고 살아온 나에게 이혼 통보는 너무 가혹한 일이었다. 회사와 오랫동안 이혼 준비를 한 사실을 안 사람이 느낄 배신감이 어떤 것인지 나는 그것을 계속하여 SNS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구혜선은 "삼년 동안 함께 살며 늘 우리가 서로를 미워한 것만은 아니었다. 오랜시간 우리는 서로를 예뻐해하고 행복했다. 그래서 이 상황이 납득하기 어려웠던 점도 있었다. 이혼 소송은 진행 중이고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다고 한다. 나는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 이제 내 할 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를 더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라며 글을 마쳤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