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의 안재현 저격이 또 다시 시작됐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 사진"이라며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했다"는 글과 함께 호텔 가운을 입고 있는 사람이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19, 09, 27'이라는 날짜가 적혀 있는데, 구혜선은 "표기된 날짜는 음원발표일"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사진이 원본이 아닌 앨범 재킷을 위해 편집된 이미지라는 것을 밝힌 것.

하지만 구혜선이 앞서 남편 안재현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면서 언급했던 "호텔 사진"을 공개했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다.

구혜선은 앞서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며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발견했다"며 "법원에 증거물로 제출할 예정"이라는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바 있다.

해당 여성을 "현재 드라마에 함께 출연 중인 여배우"라고 칭하면서 오연서, 김슬기 등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 자료를 내기도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