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이 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서울 역삼동에 초대형 팝업스토어 ‘하우스 오브 BTS(House of BTS)’를 연다.

10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80일간 운영하는 이 팝업스토어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 건물을 모두 방탄소년단 관련 콘텐츠로 채운다. 뮤직비디오 속 세계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은 물론이고 기념품 가게와 음식료 판매대도 마련한다. 이는 지난 5~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시카고, 뉴욕과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에서 운영한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팝업스토어를 양적, 질적 측면에서 강화한 것이라고 빅히트 관계자는 설명했다.

팝업스토어는 방탄소년단의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의 색조인 분홍색 위주로 꾸몄다. ‘디엔에이‘ ‘마이크 드롭’ 등 히트곡들과 뮤직비디오에서 도출한 아트워크를 활용한 화려한 볼거리도 준비한다. 빅히트는 관계자는 “기존 팝업스토어 이상의 놀라운 경험을 제공하는 복합 체험공간이 될 것”이라며 “팬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함께 즐길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투어를 연다.

유재혁 대중문화 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