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주의보/사진=한경DB

소녀주의보/사진=한경DB

민티가 나이 공개와 함께 자신이 소녀주의보 제작자라고 밝혔다. 이에 소녀주의보 소속사 측이 "민티와는 현재는 관련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뿌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일 한경닷컴에 "소녀주의보 1집을 소리나라는 이름으로 민티가 제작한 것은 맞다"며 "하지만 현재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소녀주의보 1집 발매 이후 민티가 많이 아팠고, 건강상의 이유로 더이상 제작이 어려워 저희가 다 모든 업무를 담당하게 됐다"며 "이후 몸이 좋아져 민티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것일 뿐 우리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민티는 앞서 소녀주의보를 제작한 30대라는 의혹이 불거졌고,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스스로를 2002년 생이라 밝히며 Mnet '고등래퍼2'에 참가자로 지원했기 때문.

당시에도 민티는 '고등래퍼2' 지원 동영상이라고 소개한 영상에서 'EAT ME'(날 먹어)라는 문구가 써 있는 상의를 입고, 짧은 바지에 다리를 벌리고 앉아 있는 모습으로 로리타 컴플렉스를 의도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10대인줄 알았던 민티가 사실은 30대가 아니냐는 의혹이 이어지자, 민티는 10일 소속사를 통해 "본래는 28세이며 24세부터 제작을 했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민티에 대해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라고 소개하면서 "투자 제의를 받아서 회사를 설립했지만 2년 전쯤 여러 트러블과 건강 문제로 인해 뿌리엔터테인먼트에 소녀주의보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고 현재 여러 회사를 이와 같은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소녀주의보와 관련성에 눈길이 쏠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