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권상우 재밌고, 이종혁 다정하고"

배우 이정현이 함께 연기한 권상우, 이종혁이 각기 다른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이정현은 8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두번할까요'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권상우, 이종혁 씨 모두 매력이 넘친다"면서 "촬영 내내 편안하게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정현은 "촬영하면서 현우, 상철같은 남편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은 많이 했다"며 "첫 촬영 때 이런 연기가 처음이라 어색하면 어떡하나 걱정도 많았는데, 두 분이 재밌게 잘 이끌어주셔서 편안하게 연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정현은 권상우에 대해 "순발력이 있고, 편안하게 풀어주는 스타일"이라며 이종혁에 대해서는 "애드리브는 없지만 꼼꼼하게 챙겨주는 분이었다"고 말했다.

'두번할까요'는 이혼 후 싱글 라이프를 즐기던 현우(권상우) 앞에 전 와이프 선영(이정현)이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 라이프를 다룬 작품. 결혼식도 아닌 이혼식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포문을 연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정현은 뻔뻔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선영을 맡았다. 한다면 뒤탈 없이 깔끔하게 하고 싶어 '이혼식'을 감행했지만, 깔끔한 이별이라는 건 없다는 걸 깨닫는 여성이다. 우연한 사건으로 상철을 만나면서 새로운 사랑을 꿈꾼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