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16년전 집 구하다가 사기 당해
브루노/사진=MBC

브루노/사진=MBC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브루노가 직접 매물을 보러 다녀 화제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브루노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광규가 '홈즈' 홈페이지의 신청이 어려웠던 외국인 의뢰인을 위해 직접 자필로 쓴 신청서를 받아왔다.

외국인 의뢰인은 집 근처에 조깅이 가능한 공원과 역세권, 그리고 카페가 있길 원했으며, 풀옵션 매물에 깨끗한 화장실을 강조했다.

지역은 카페가 많은 연희동과 연남동 일대로 보증금 1천만 원에 월세 850유로, 한화로 약 11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나아가 의뢰인은 16년 전 한국에서 사기를 당해 두려움이 크다며, '홈즈' 코디들과 함께 직접 매물을 보러 다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함께 현장을 다녀온 장동민, 노홍철 코디들은 "의뢰인이 옆에 있으니까 엄청 눈치가 보였다" "정말 깐깐한 의뢰인이다. 평소보다 신경을 더 썼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공개된 의뢰인은 '1세대 외국인 연예인' 브루노다. 1990년대 후반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던 그는 2003년 한국을 떠난 뒤 16년 만에 컴백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