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2  '호구의차트' 영상 캡처

/사진=JTBC2 '호구의차트' 영상 캡처

모델 한혜진이 전 남자친구의 집착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2 '호구의 차트'에서는 '연애할 때 내가 했던 호구짓 TOP 10'을 키워드로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한혜진은 연애 상대의 집착과 관련된 사연에 "저도 부재중 전화 180통을 받았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JTBC2  '호구의차트' 영상 캡처

/사진=JTBC2 '호구의차트' 영상 캡처

이날 4위에 랭크된 호구짓은 '24시간 연락에 집착했다'였다. 이어 분 단위로 연락하고, 부재중 전화를 80통이나 남긴 집착남의 사연이 소개됐다.

한혜진은 사연을 들은 후 "80통이 뭐냐, 180통도 온다"며 "녹화 3~4시간 사이 180통이 왔다"고 말했다.
/사진=JTBC2  '호구의차트' 영상 캡처

/사진=JTBC2 '호구의차트' 영상 캡처

함께 출연 중인 방송인 장성규가 "여자친구가 혜진 씨면 불안할 수도 있겠다"고 하자, 한혜진은 "연예인은 안그럴 거 같냐, 똑같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이에 MC들은 "궁금하다"면서 실명 언급을 요구했고, 한혜진은 "너무 웃기다"며 "단톡방에 올리겠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