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일부 멤버 컨디션 난조로 콘서트 연기
"준비에 만전 기해 찾아뵐 것"
오마이걸 공식입장 "컨디션 조절 위해 콘서트 일정 연기"

그룹 오마이걸이 컨디션 조절 문제로 단독 콘서트 개최를 연기한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8, 29일에 예정되었던 오마이걸의 단독 콘서트 '2019 가을동화 - BLACK LABEL' 일정이 부득이하게 연기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오마이걸 멤버들의 컨디션 조절과 함께 한층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서 멤버들과 논의한 결과 심사숙고 끝에 콘서트 일정을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면서 "오랜 시간 동안 콘서트를 기대해 주셨던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멋진 모습으로 콘서트 준비에 만전을 기해 찾아뵙겠다"라고 설명했다.

오마이걸은 최근 유아가 다리 부상을 당하고, 지호가 감기 몸살로 행사에 불참하는 등 일부 멤버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팬들의 걱정을 샀다.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오마이걸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팬 분들께 양해와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립니다.

오는 9월 28일과 29일에 예정되었던 오마이걸의 단독 콘서트 '2019 가을동화 - BLACK LABEL' 일정이 부득이하게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오마이걸 멤버들의 컨디션 조절과 함께 한층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서 멤버들과 논의한 결과 심사숙고 끝에 콘서트 일정을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콘서트를 기대해 주셨던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멋진 모습으로 콘서트 준비에 만전을 기해 찾아뵙겠습니다.

추후 변경된 일정에 대해서는 공식 팬카페 및 SNS를 통해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