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재 /사진=한경DB

황성재 /사진=한경DB

배우 박해미의 아들 황성재가 뮤지컬 배우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황성재는 지난 29일 자신의 SNS에 "좋은 배우, 열정 배우, 관객이 좋아하는 배우, 관계자들이 좋아하는 배우가 되겠다. 더 좋은 배우가 돼서 꼭 관객과 공감하는, 감동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 사랑해주시는 분들 모두 너무 감사하다. 꼭 보답하겠다"라면서 "좋은 사람들에게 피해드리지 말자"라고 각오를 다졌다.

황성재는 엄마인 뮤지컬 제작사 해미컴퍼니 대표 박해미가 기획, 제작, 총감독을 맡은 뮤지컬 '쏘 왓'에 출연한다.

앞서 이와 관련해 박해미는 지난 29일 열린 '쏘 왓' 제작발표회에서 황성재 역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됐다고 밝히며, 그가 뮤지컬 배우를 꿈꾸게 되면서 운동으로 40kg을 뺐다고 털어놨다.


다음은 황성재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좋은 배우, 열정 배우, 관객이 좋아하는 배우, 관계자들이 좋아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더 좋은 배우가 돼서 꼭 관객과 공감하는, 감동하는 배우가 돼서 더 좋은 배우가 될 겁니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사랑해주시는 분들 모두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 꼭 보답하겠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사람들에게 피해드리지 말자!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