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임지연·박정민, 전소민 술버릇 폭로
임지연 "전소민, 술 먹으면 시비 잘 걸어"
이미지연 폭로 /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이미지연 폭로 / 사진 = '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에 출연한 배우 임지연, 박정민이 동료 전소민의 술버릇을 폭로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는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의 주역 배우 박정민, 최유화, 임지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했다.

이날 임지연은 전소민과의 친분을 묻는 질문에 "소민 언니랑은 작품을 같이 하진 않았지만, 술자리에서 몇 번 본 사이"라고 친분을 전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임지연에게 전소민의 술버릇을 본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임지연은 "소민 언니는 취하면 시비를 거는 편"이라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하하는 "최악의 술버릇 아니냐", 이광수는 "소민이가 취했을 때 말 시키면 못 들은 척해야 한다. 눈만 마주쳐도 끝이다"고 거들어 웃음을 더했다.

여기에 박정민도 전소민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운동을 하고 있는데 소민이가 밤에 '런닝맨' 촬영이라며 빨리 오라고 하더라. 못 간다고 했는데, 계속 전화가 왔다. 알고 보니 촬영도 아니었다"고 폭로해 전소민을 진땀나게 했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