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옥·정재영, BIFF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위촉
올해의 배우상, 가능성 있는 신인 발굴
배종옥·정재영, 직접 선정해 수상까지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배우 정재영, 배종옥/사진=한경DB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배우 정재영, 배종옥/사진=한경DB

2019년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엔 배우 배종옥, 정재영이 이름을 올렸다.

19일 부산국제영화제(BIFF) 측은 이 사실을 전했다. 이에 따라 배종옥과 정재영은 오는 올해의 배우상 수상자를 직접 선정할 뿐 아니라 12일 부산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발표와 수상까지 담당하게 된다.

'올해의 배우상'은 한국영화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잠재력을 갖춘 신인 배우를 발굴하기 위한 상이다. 부산국제영화제 '뉴커런츠'와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출품된 한국 독립영화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남녀 배우에게 주어진다.

2014년 설립된 '올해의 배우상'의 역대 수상자는 거인'의 최우식, '들꽃'의 조수향, '혼자'의 이주원, '소통과 거짓말'의 장선, '꿈의 제인'의 이민지·구교환,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밤치기'의 박종환이다.

지난해에는 섬세한 감정 연기와 개성 있는 매력을 선보였던 '메기'의 이주영과 '아워바디'의 최희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김소연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