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문복 그룹' 리미트리스, 오늘(9일) 데뷔
"데뷔곡은 '몽환극', 하우스 풍의 댄스곡"
장문복 "멤버들에게 고마움 커"
리미트리스 "열심히 하는 팀 되겠다"
장문복의 아이돌 도전, 새로운 출발점 리미트리스…한계 없는 꿈을 꾸다 [종합]

리미트리스는 팀 이름에 어울리게 무한한 꿈을 지니고 있었다. 아이돌 그룹으로 새로운 출발점에 선 '힙통령' 장문복과 함께 손을 잡은 이들은 힘차게 달릴 준비가 됐음을 알렸다.

리미트리스(장문복, 에이엠, 윤희석, 레이찬)는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무브홀에서 첫 번째 데뷔 싱글 앨범 '몽환극(Dreamp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맏형 장문복을 필두로 나선 리미트리스는 '한계가 없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이라는 뜻을 지닌 팀이다.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이하 '프듀2')에 출연했던 장문복을 포함해 '프듀2'에 함께 출연했던 에이엠(A.M), 윤희석 그리고 JTBC '믹스나인' 선공개 영상으로 얼굴을 알렸던 레이찬(Raychan)까지 낯익은 총 4명의 멤버가 모였다.

이날 레이찬은 "8년이라는 시간 동안 준비를 하면서 힘들었던 적도 많았다. 그런데 이렇게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가 눈 앞에 다가왔다니 너무 감사하다. 데뷔가 전부가 아닌 더 큰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벅찬 기분을 전했다.

에이엠 역시 "사실 우리가 정말 오랜 기간동안 연습을 했다. 힘든 걸 같이 버티면서 서로를 잘 알게 됐다. 네 명이서 다 함께 팀 이름을 말하며, 단체 인사를 드릴 수 있다는 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리미트리스의 데뷔곡 '몽환극'은 이들의 꿈이고 환상이던 데뷔라는 시작점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노래로 꿈이라는 헤어나올 수 없는 환상 속으로 더 깊이 빠져 들어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곡 타이틀에 걸맞은 몽환적인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 리미트리스의 파워풀한 보컬 및 랩이 인상적이다.

멤버들이 바라본 '몽환극'은 '현명한' 노래였다. 에이엠은 "하우스 풍의 댄스곡"이라면서 "여름의 느낌을 강하게 살려서 시원함과 몽환적인 분위기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현명한 곡이다. 데뷔의 시작점을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우리의 꿈으로 더 깊숙하게 들어가서 헤어나올 수가 없다는 의미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리미트리스 장문복 /사진=변성현 기자

리미트리스 장문복 /사진=변성현 기자

데뷔라는 꿈을 품고 정진해 온 리미트리스 멤버들 사이는 돈독했다. 에이엠은 "우리가 만난지 2년 됐고, 1년 정도 숙소 생활을 하며 준비했다. 제일 우선으로 생각하는 게 사람다운 성격이다. 서로 아끼고 베풀어주는 걸 마음에 새겼다. 노는 것도 멤버들끼리 많이 놀아서 사이가 안 좋을 수가 없다. 굉장히 많은 일들을 서로 겪어서 행복한 것 같다"라고 조용히 생각을 전했다.

이는 장문복도 동일했다. "숙소는 늘 재미가 있다"고 말문을 연 그는 "멤버들끼리 워낙 서로 잘 알다보니 텔레파시도 잘 통한다. 정말 좋다"고 말했다. 이어 "고마운 게 크다. 단체 생활에 익숙하지가 않아서 어려움을 많이 겪었다. 내가 맏형인데도 불구하고 동생들이 오히려 더 형처럼 이끌어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리미트리스는 데뷔 전부터 '장문복 그룹'이라 불리며 큰 주목을 받았다. 그도 그럴 것이, 2010년 Mnet '슈퍼스타 K2'에 출연했던 장문복은 당시 아웃사이더의 '스피드레이서'를 속사포 랩으로 선보이는 충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던 인물이다. 이후 '힙통령'이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놀라운 화제성을 자랑했다.

'슈퍼스타 K2'에서 크레이지 보이스를 수상했고, 우승 무대에서 아웃사이더와 함께 듀엣 무대를 펼치기도 했다. 이후 그는 '힙통령', '첵', '같이 걸을래', '핍스' 등의 앨범을 발매하며 꾸준히 음악 활동을 했다.



이미 '장문복 그룹'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만큼, 그의 존재감이 팀의 색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 이에 대해 장문복은 "내가 다른 멤버들보다 대중분들께 먼저 방송이나 음악 활동을 해서 많이 아시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면서 "하지만 리미트리스 멤버들은 다들 끼가 많다. 앞으로는 제1의 리미트리스, 그리고 나는 리미트리스의 문복으로 불리고 싶다"라는 야무진 바람을 밝혔다.

작사, 작곡이 가능한 에이엠 역시 비슷한 생각이었다. 그는 이번 앨범 작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그 이유에 대해 에이엠은 "앞으로 어떤 느낌의 팀이 될지, 어떤 곡을 할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다른 사람들이 보는 팀의 느낌과 시선을 알고 싶었다. 그래서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에 대해 연구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열심히 한다', '멋지다'라는 말이 나오는 팀의 색깔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데뷔의 꿈을 이룬 리미트리스의 그 다음 꿈은 무엇일까. 멤버들은 입을 모아 "열심히 하는 팀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엠은 "정말 열심히 하다보면 원하는 꿈을 이룰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그렇 듯 꿈은 크게 갖지 않냐. 나도 목표를 크게 가져서 전세계적인 아티스트가 되는 게 꿈이다. 지금 우리가 하는 것처럼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한다면 꿈이 이뤄질 거라고 믿는다"라며 웃었다.
리미트리스 /사진=변성현 기자

리미트리스 /사진=변성현 기자

레이찬, 장문복, 윤희석 역시 "우리 넷이 돈독한 이유도 같은 꿈을 가졌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무대에서 같이 노래하고 춤추는 게 너무 좋다. 열심히, 꾸준히 노력하다보면 언젠가는 모든 사람들이 인정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대중분들이 리미트리스를 보고 '정말 멋있는 가수였다'고 기억하면 좋겠다"고 했다.

리미트리스의 첫 번째 싱글 앨범 '몽환극'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